헬무트 릴링 내한공연
헬무트 릴링과 게힝어 칸토라이, 바흐 콜레기움 슈투트가르트

10월 31일 [토] 20:00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



헬무트 릴링(Helmuth Rilling)



게힝어 칸토라이 & 바흐 콜레기움 슈투트가르트


PROGRAM
J.S.Bach
칸타타 BWV 12 <울며, 탄식하며, 근심하며, 두려워하도다>
모테트 BWV 227 <예수는 나의 기쁨>
 
마니피카트 BWV 243
G.F.Handel
<여호와께서 내 주께 이르시기를>(Dixit Dominus) HWV 232


역사를 만든 사람, 릴링이 온다.
전 세계 합창인들의 우상인 헬무트 릴링이 마침내 한국에 온다. 반세기 이상을 함께 해온 자신의 합창단 게힝어 칸토라이와 바흐 콜레기움 슈투트가르트 그리고 솔리스트 등 70여명을 거느리고 온다.
릴링은 평생동안 바흐 음악에 헌신해 왔다. 바흐 음악이 지금 이만큼 대중에게 친숙해 진 것은 상당부분 그의 공적이다. 그는 일찍이 전문 합창단과 관현악단을 만들고, 누구보다 앞서 칸타타 등 전곡 녹음을 시작하여 완결시키며 바흐 연주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. 오직 한 길을 걸어온 그는 이제 경배의 대상이 되었고, 그의 바흐 아카데미는 합창인들의 순례지가 되었다. 그는 진정한 이 시대의 바흐 메신저이다.

이 콘서트의 프로그램은 세심하게 짜여졌다.
바흐의 초기 칸타타, 그리고 모테트, 마니피카트에서 대표적인 곡을 한 곡씩 택했다. 여기에 헨델이 이탈리아에서 작곡한 초기의 대표작 <딕시트 도미누스>를 대비시키고 있다. 바흐와 헨델을 한 무대에서 견줘볼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프로그램이다.



2009/10/14 11:41 2009/10/14 11:41
받은 트랙백이 없고,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+트랙백 RSS :: http://www.semanogic.com/blog/tc/scott/rss/response/53

댓글+트랙백 ATOM :: http://www.semanogic.com/blog/tc/scott/atom/response/53

트랙백 주소 :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트랙백 RSS :: http://www.semanogic.com/blog/tc/scott/rss/trackback/53

트랙백 ATOM :: http://www.semanogic.com/blog/tc/scott/atom/trackback/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