차량 흡기 계통의 carbon 찌꺼기는 가솔린 차량보다 디젤 차량에서 심각하다.
가솔린 차량 관련 포스트 : http://www.semanogic.com/blog/tc/scott/entry/GDI-carbon-build-up-issue

운행 중인 카니발2 디젤 차량에 오일캐치의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세퍼레이터를 장착.
골프 GTI에는 전용 부품이 필요한데 반해 국산 차량은 대충 국산 차량용 순정 오일 세퍼레이터 부품을 구입해서 사용하면 된다.

사용 부품 : 베라크루즈용 세퍼레이터 + 트라제히터호스(x2) +  히터호스(내경15mm) + 오렌지주스통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엔진 상부 인터쿨러를 제거하면 헤드가 나오는데 먼지낀 중앙의 호스가 블로우바이 가스나 통과하여 흡기로 유입되는 라인이고(일명 라바호스),
이 엔진출구와 흡기 입구 사이에 세퍼레이터를 달아주는 작업이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걸러진 오일 드레인은 주스통으로 밀봉(밀봉이 잘 안되면 터보차저로 역류할 수 있다고 한다. 액셀로 터보가 걸리고 앨셀 오프시 터보라인으로 -압이 걸릴때)
이렇게 작업했는데 세퍼레이터가 덜덜거림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라인 수정 및 세퍼레이터 고정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약 3000Km 주행 후에 걸러진 블로우바이개스의 오일.

2002년식 카니발2 회춘하겠네.



2015/02/12 13:14 2015/02/12 13:14
Posted by scott

트랙백 주소 :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